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임명강행 배경] 盧 "徐 1순위 추천 잘했다"

노무현 대통령이 30일 서동만 국정원 기조실장 임명을 강행했다. 재가를 하면서 盧대통령은 정치권, 특히 한나라당이 격렬하게 반대하는 데 대해 '분열주의적 이념 공세'라는 표현을 썼다.



野 이념시비에 맞받아쳐

그러면서 "徐실장을 1순위로 잘 (추천)했다"고 말했다고 정찬용(鄭燦龍) 인사보좌관은 전했다. 방미를 앞두고 야당과의 대치를 각오한 정면돌파의 의지를 보인 셈이다.



유인태(柳寅泰) 정무수석은 "야당 측의 반발에 명분이 없다고 본 것"이라며 "친북이니 반미니 하면서 이념을 갖고 인물을 심판하는 것은 과거시대의 낡은 잣대며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柳수석은 특히 "이런 이념 시비 부분은 정면돌파하겠다는 게 盧대통령의 원칙"이라고 말했다. 일부 청와대 참모진이 대야 관계의 악화를 우려해 徐실장 임명을 반대했지만 문재인(文在寅) 수석 등 민정라인이 주축이 돼 임명의 당위성을 끝까지 고수했다는 후문이다.



鄭보좌관은 "徐실장은 북한을 잘 아는 것이지 친북인사가 아니며 한.미 주둔군지위협정(SOFA) 등과 관련해 미국을 비판한 것을 반미라고 할 수는 없다"며 "무엇보다 국정원 개혁의 적임자여서 한나라당의 반대 사유가 우리들 생각에는 그렇게 부합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에 대한 공세에서부터 새 정부의 청와대 참모진, 각료들과 정연주(鄭淵珠)KBS 사장 등에 대한 야당 측의 일련의 이념 시비에는 정치공세적 측면이 섞여 있다고 본다"면서 "이 같은 공세에 밀려 '적재적소 인선'의 원칙을 포기할 경우 산적한 개혁작업이 초반부터 무망해진다는 판단"이라고 내부 기류를 전했다.



이 때문에 어느 정도 대치국면은 감수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도 나온다. 柳수석은 "정국경색은 각오할 수밖에 없지 않으냐"고 했다. 鄭보좌관도 "여야관계가 악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최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