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뇌사 판정 받은 70대 여성, 장기기증으로 나눔 실천…



70대 할머니가 뇌사 판정을 받은 뒤 곧바로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경북대병원은 지난 23일 오후 김석분(75)씨가 말기신부전 환자와 간경변증 환자 등 3명에게 각막과 간·신장을 전했다고 29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말 울산에서 뇌출혈로 쓰러져 대구 파티마 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았다. 그러다 23일 또 한차례 쓰러진 뒤 의식을 잃었고 당일 오후 최종 뇌사 판정을 받았다. 가족들은 곧바로 장기 기증 의사를 병원에 전했다.



병원에서 가족들은 "평소 어머니가 숨을 거두면 장기를 기증하라고 해왔다. 그래서 그 뜻을 따랐다"고 말했다. 경북대병원 신장내과 조장희 교수는 "고령 뇌사자의 장기이지만 건강한 상태여서 이식 수술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장기를 받은 환자들은 할머니의 소중한 나눔을 평생 고마워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사진=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