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영종도 앞바다에서 어선과 예인선 충돌 … 2명 실종























인천 영종도 앞바다에서 어선과 예인선이 충돌해 2명이 실종됐다.



29일 오전 6시20분쯤 인천시 중구 영종도 삼목선착장 500m 앞 해상에서 7.93t급 어선과 221t급 예인선이 충돌했다. 이 사고로 어선이 전복돼 선원 4명 중 선장 김모(50)씨 등 2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2명은 인근을 지나가던 어선에 의해 구조됐다. 해경 관계자는 "오늘은 날씨가 맑은 상태였다. 안개 등으로 인한 사고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해경은 어선이 예인선을 확인하지 않고 운항을 하다가 부주의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해경은 경비함정 4척과 헬기 1대, 공기부양정 1대 등을 동원해 해군과 합동으로 인근 해상을 수색하며 실종된 김 선장 등을 찾고 있다. 또 해경특공대와 119구조대 등을 투입해 전복된 어선의 선체 내부도 수색하고 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