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식 덜 먹게 하는'위 밴드' 수술 한 해 1000건 추산

27일 숨진 가수 신해철(46)씨의 사망원인은 허혈성(虛血性) 뇌 손상이다. 갑작스러운 심장정지로 뇌에 피가 공급되지 못한 것이다. 하지만 그의 죽음을 두고 일각에선 논란이 있다. 신씨는 지난 17일 복통을 호소해 서울 송파구 S병원에서 장(腸) 유착 수술을 받았다. 이틀 뒤 퇴원했지만 통증·고열을 이유로 다음날 새벽과 오후 다시 병원을 찾았다. 22일 새벽엔 가슴·배의 통증으로 네 번째 입원을 했고, 이날 오후 심정지가 왔다. 심폐소생술을 하며 서울아산병원으로 옮겨 응급수술을 받았으나 27일 오후 눈을 감았다.



신해철도 5년 전에 수술 받아
의료계 “사인 직접 연결은 무리”
사망 열흘 전엔 장 유착 수술

 서울아산병원 도착 당시 신씨는 패혈성 쇼크로 의식이 없었고, 동공이 풀려 있었다. 아산병원 관계자는 “복막염이 매우 심했고, 염증 물질이 횡격막(배와 가슴을 가르는 막)을 뚫고 올라가 심장에 염증을 야기했다”며 “심정지가 온 이유가 그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신씨에게 장 유착이 생긴 이유는 뭘까. 장 유착은 자연 발생이 거의 없다. 주로 배 부위 수술을 받은 후 합병증으로 나타난다. 수술 며칠 안에 생기는 게 일반적이지만 몇 년 후 나타나기도 한다. 실제로 신씨는 S병원에서 5년 전 위 밴드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일각에서는 위 밴드 수술과 장 유착의 상관관계를 추정하기도 한다.



 위 밴드 수술은 고도비만(체질량지수 30이상) 환자를 위한 치료법이다.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1000만원가량 든다. 개인병원 중심으로 연간 1000건 정도 수술이 이뤄지는 것으로 추산된다. 위의 상단부를 호스형 실리콘 밴드로 묶어 식사량을 줄인다. 배 부위부터 밴드까지 연결된 투관침에 식염수 주사를 놓아 밴드 크기를 조절한다. 식염수를 많이 넣으면 위를 더 세게 묶어 음식을 덜 먹게 할 수 있다. 지난해 케이블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고도비만 여성(24)이 이 수술을 받고 8개월 만에 사망해 안전성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이 2012년에 발간한 보고서(‘고도비만 환자에게 수술이 필요한가’)에 따르면 위 밴드 수술을 받은 환자 72명 중 16명이 30일 후 식도역류질환·구토 등을 겪었다.



 하지만 신씨의 죽음과 위 밴드 수술을 연결하는 것은 무리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인하대병원 허윤석 외과 교수는 “위 밴드 수술뿐 아니라 배 부위에 시행되는 모든 수술은 장 유착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며 “그나마 위 밴드 수술은 직접 배를 열지 않기 때문에 장 유착 확률이 낮은 편”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장 유착과 장 유착 수술 후 악화된 원인이 명확하지 않다.



 신씨의 일부 지인은 의료사고라며 S병원의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이에 대해 S병원 측은 지난 24일 신씨가 위독할 당시 보도자료를 내고 “신해철씨가 우리 병원에서 수술받은 후 의료사고를 당해 생명이 위독하게 됐다는 내용의 지라시(사설정보지)는 근거 없는 낭설”이라고 주장했다. 신씨의 사망 후 S병원은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한 대학병원 교수는 신씨의 퇴원 시기를 거론했다. 그는 “장 유착 수술 이틀 만에 퇴원한 게 이른 감이 있는데, 유명 연예인인 신해철씨가 스케줄 등을 이유로 일찍 퇴원한다고 했을 때 병원에서 배려했을 수 있다”며 “이 경우 문제가 생겼을 때 병원의 대응이 느릴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장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