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년밖에 안 된 학교 강당 내려앉아

경북 포항시 양덕초등학교의 강당과 교실 건물을 잇는 연결통로 1층 출입문이 문틀과 벌어져 있다. 강당 바닥이 가라앉아 통로와 문틀이 휘면서 틈이 생겼다. 안전진단에서 이 학교 강당은 ‘사용제한’에 해당하는 D등급, 연결통로는 사용하지 않아야 하는 E등급을 받았다. [포항=프리랜서 공정식]


신축한 지 4년 된 경북 포항양덕초등학교에서 강당 건물이 조금씩 내려앉고, 강당과 교실 건물(교사동)을 연결하는 통로 벽이 갈라지는 현상이 나타났다. 학부모들은 학생들의 전원 전학을 요구하고 있다.

포항양덕초교, 최고 32㎝ 침하
학부모들, 학생 전원 전학 요구



 28일 양덕초교와 학부모들에 따르면 지난 6월 급식소로 쓰는 강당 벽 갈라짐 등이 발견돼 정밀진단을 한 결과 ‘사용제한 판단’에 해당하는 D등급을 받았다. 2010년 준공 초기에 비해 강당 일부 부분은 16㎝, 많은 곳은 32㎝ 가라앉았다. 균열이 발생한 연결통로는 ‘사용금지 및 긴급 보강조치’에 해당하는 E등급이 나왔다. 지난달 30일 이 같은 결과를 통보받은 학교 측은 일단 급식을 중단하고 연결통로 출입을 막았다가 지난 27일 강당에서의 급식만 우선 재개했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불안하다며 전학을 요구하고 있다.



 양덕초교는 민간 건설업체가 93억원을 들여 지은 뒤 경북도교육청에 20년간 임대했다. 학부모들은 “뻘 위에 기초공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학교를 지었다”고 주장했다. 경북도교육청은 “다음달 7일 2차 정밀안전진단 결과를 보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포항=김윤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