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테크노폴리스 진입로 개통

대구의 첨단산업단지인 대구테크노폴리스와 도심을 연결하는 도로가 뚫렸다. 대구시는 28일 달서구 대곡동(대구수목원)과 달성군 현풍면(테크노폴리스)을 잇는 ‘데크노폴리스로’를 완공해 개통했다고 밝혔다. 이 도로는 길이 13㎞(왕복 4차로)의 자동차 전용도로로 2010년 6월 착공됐다. 산악 지형을 통과하는 노선이어서 교량(9곳)과 터널(6곳)이 많다. 공사비로 국비 2269억원과 시비 1410억원 등 모두 3679억원이 들었다.



달서구 대곡~달성군 현풍
전체 13㎞ … 도심까지 10분

 도로 개통으로 테크노폴리스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됐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지선(支線)을 이용할 경우 40∼50분 걸렸지만 도로 개통으로 10분 만에 갈 수 있게 됐다. 시간 단축 등에 따른 운행 비용 절감액은 연간 3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중부내륙고속도로 지선인 화원∼현풍 구간의 교통난을 더는 효과도 기대된다. 옥포면 기세리와 김흥리에는 교차로가 설치돼 주변 주민들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이 도로가 달성군 지역 첨단산업단지의 숨통을 트는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조성 중인 대구국가산업단지(854만㎡)와 테크노폴리스(726만㎡) 입주 기업의 물류비를 줄이고 근로자의 출퇴근 불편도 해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가산업단지에는 신재생에너지, 지능형 자동차부품, 물 관련 산업체 등 고부가가치 업종이 입주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 도로가 산업단지에 활기를 불어넣고 대구시민 300만 시대를 열기 위한 부도심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