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영 앞바다 7개 섬, 테마 관광지로 개발

경남 통영 앞바다의 7개 섬이 관광섬으로 개발된다. 경남도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968억원 을 들여 통영의 7개 섬을 문화·예술·자연생태·스포츠 등 다양한 주제에 맞춰 개발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해당 섬은 통영시 욕지면 봉도·납도·내초도와 사량면 수우도, 한산면 용초도·송도와 상·하죽도 등이다.



문화·자연생태 등 주제로
2023년까지 968억원 투자



 도는 우선 무인등대가 있는 봉도에 특화식물인 쑥을 재배하고 산책로와 힐링센터를 만들어 ‘자연 치유의 섬’으로 조성한다. 도는 지난 7월 봉도 개발을 위한 설계 용역을 실시했다. 인근 납도는 감귤나무 자생지와 돌담 등으로 어우러진 예술인촌과 예술체험센터를 지어 ‘창작 예술의 섬’으로 만들기로 했다. 내초도는 ‘생명의 섬’을 주제로 성인병 치유 시설과 풍욕 체험장을 갖춘다.



 6·25전쟁 당시 포로수용소가 있던 용초도는 전쟁기념공원과 한산망루·한산수련원 등이 있는 ‘역사 유적의 섬’, 간조 때 두 섬이 연결되는 독특한 경관을 가진 상·하죽도는 스노클링 체험장과 해수욕장 등을 갖춘 ‘해양 체험의 섬’으로 각각 개발한다. 송도는 ‘생태 보전 및 관찰의 섬’, 수우도는 ‘모험 체험의 섬’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안상용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봉도를 우선 개발하고 6개 섬은 투자 여건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라며 “7개 섬이 개발되면 2388억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3630명의 고용 유발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