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약계층 결핵 퇴치 공로 ‘리치 에티오피아’ 고촌상

종근당 고촌재단은 제9회 고촌상 수상자에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의 비영리기구(NGO)인 ‘리치 에티오피아’(대표 다니엘 다티코·사진)를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리치 에티오피아(REACH Ethiopia)는 의료서비스에 접근하기 어려운 취약계층 결핵환자들을 위해 마을 단위로 보건 인력을 배치하고, 결핵 사례 연구 및 예방 교육을 실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고촌상은 종근당 창업주인 고촌(高村) 이종근 회장이 1973년 설립한 종근당고촌재단과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결핵퇴치 국제협력사업단이 2005년 공동 제정한 상이다. 올해 수상자인 리치 에티오피아는 29일 오전 1시(한국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10만 달러(1억500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박수련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