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업준비생 어학 시험 월 평균 32만9000원 써

취업준비생이 어학 시험에 쓰는 돈이 월평균 32만9000원으로 조사됐다. 대학생 역시 사교육비로 한 달에 30만9000원을 쓴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취업준비생 34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9.7%가 ‘공인 어학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어학 시험을 보기 위해 쓰는 돈은 한 달 평균 32만9000원으로 학원비와 문제지 구입비가 22만7000원, 시험 응시료가 평균 10만2000원이었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온라인 구직사이트 알바몬에서 조사한 대학생 월평균 생활비가 40만4600원”이라며 “어학시험에 적지 않은 돈이 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설문 참여자 91.9%가 ‘공인어학시험으로 인해 경제적인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대학생도 어학시험 준비 등 사교육비로 월평균 31만원을 지출하고 있었다. 알바천국이 대학생 10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학년이 57.1%로 사교육을 받고 있다고 답했고, 3학년(41.4%), 1학년 (26.4%), 2학년(25.6%)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받는 사교육은 토익이 35.9%로 1위, 자격증 학원이 25.3%로 2위를 차지했다.



 이들이 지출하는 사교육비는 월평균 30만9000원이었다. 어학시험 준비 비용이 38만3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면접·취업 35만2000원, 공무원 시험 34만1000원 순이다.



채윤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