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선 보인 갤노트 엣지 106만원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의 2개 화면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 엣지’를 SK텔레콤을 통해 28일 출시했다. KT도 29일부터 판매한다. 스마트폰의 오른쪽 모서리에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게 특징이다. [사진 삼성전자]


애플 아이폰6 출시를 사흘 앞둔 28일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의 2개 화면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 엣지’(edge)를 국내에 선보였다. 출고가는 106만7000원이다. 애플의 첫 대화면 스마트폰인 아이폰6와 엣지의 대결이 주목된다. 이날 오전 SK텔레콤은 홈페이지에 갤럭시노트 엣지의 보조금을 15만원으로 공시했다. 유통점에서 추가로 줄 수 있는 15% 추가 보조금까지 챙기면 소비자는 총 17만2500원의 보조금 할인을 받을 수 있어, 실제 부담액은 89만4500원으로 내려간다. 29일부터 갤럭시노트 엣지를 판매하는 KT도 SK텔레콤과 비슷한 수준의 보조금을 책정할 예정이다. 

삼성, 아이폰6 출시 사흘 전에 내놔



 갤럭시노트 엣지는 스마트폰의 오른쪽 모서리인 엣지에도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대화면의 사용성을 극대화한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5.6인치 메인화면 옆으로 부드럽게 이어지는 측면에는 휜 화면을 구성할 수 있는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활용됐다. 동영상 감상을 하거나 내비게이션·게임 앱을 실행하는 중에도 엣지 스크린으로 문자메시지나 알림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 할 때도 촬영 버튼과 메뉴 아이콘이 엣지 스크린에 표시된다. 무엇을 하든 메인화면을 방해받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 이밖에도 광대역 LTE-A를 지원하며, HD화면보다 4배 더 선명한 쿼드HD 수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S펜, 3GB 램, 3000mAh 배터리 등이 탑재됐다. 색상은 차콜 블랙과 프로스트 화이트 2가지다.



 한편, 지난 24일부터 이통3사가 접수한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의 국내 선주문 판매량은 10만대로 집계됐다. 앞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는 이통3사에서 1만대 한정으로 예약판매를 진행했었다.



박수련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