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영업 트럭, 학원 버스 … 내년 1000만원 넘게 오른다



내년부터 트럭·버스 가격이 1000만원 이상 오른다. 학원차나 마을버스로 많이 쓰이는 중소형 버스는 5000만원 수준에서 6000만원대로 가격이 껑충 뛴다. 농산물 운반이나 자영업자용으로 인기가 있는 중소형 트럭도 앞으로 4000만원 이하에선 사기가 어려워진다. 지금보다 훨씬 강력한 배출가스 규제가 시행되면서 차 크기에 관계없이 고가의 공해 저감 장치가 장착되기 때문이다.

매연저감장치 등으로 원가 상승
차값 한꺼번에 20% 이상 뛰는 셈
1t 트럭은 2016년 9월부터 적용
운송업계 “규제 2년간 유예해야”



 28일 환경부와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내년 1월부터 국내 디젤 상용차에 ‘유로6’ 기준이 적용된다. 유로6는 질소산화물(NOx)은 0.4g/kWh, 미세먼지는 0.01g/kWh로 줄여야 한다. 현재 규제보다 질소산화물 배출은 80%나 낮추고, 미세먼지는 50% 줄여야 하는 셈이다.



 환경 오염은 줄어들지만 공짜는 아니다. 그만큼 기업과 소비자가 비용을 내게 된다. 소형 관광버스 등으로 쓰이는 현대차 카운티 25인승(SUP모델 5570만원)은 6000만원 후반 대까지 가격이 오르게 된다. 34인승 어린이버스(DLX 5165만원)도 가격이 6000만원 이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 단번에 약 20% 가격이 뛰는 셈이다.



 또 각종 화물 운반용으로 많이 쓰이는 중형트럭 마이티 2.5t(3720만~3770만원)은 4000만원대 후반이 된다. 실속형인 마이티 Qt 2t(3136만원)도 4000만원 이상을 줘야 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다만 1t 트럭인 현대차 포터와 봉고 등은 2016년 9월로 적용이 늦춰진 상태다. 상용차 업체 관계자는 “내년 가격을 확정하진 못했지만 1000만원 이상 인상이 불가피하다”며 “차가 크든 작든 비슷한 가격의 공해 저감 장치가 새로 들어가기 때문에 중소형의 인상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수입 대형 트럭도 마찬가지다. 한국보다 1년 먼저 이 규제를 도입한 유럽연합(EU)에선 대형 트럭 가격이 약 1700만원(1만2900유로) 올랐다. 만(MAN)의 TGS 18.440은 10만9100유로에서 12만1100유로가 됐고, 메르세데스 벤츠 악트로스1851은 13만1080유로에서 14만3750유로로 올랐다. 이 같은 가격 인상은 내년 국내 판매 모델에도 적용될 수 밖에 없다.



 가격 인상은 엔진 기능 향상을 위한 투자와 선택적 촉매환원장치(SCR), 매연저감장치(DPF) 등이 추가되기 때문이다. SCR은 화학 반응을 이용해 질소산화물을 저감하는 것이고, DPF는 일산화탄소와 미세먼지를 걸러내는 역할을 한다. DPF는 환경부 보조를 받아도 가격이 500만~700만원에 이른다. 또 SCR이 제대로 작동하려면 요소수 탱크, 펌프 등 각종 장치가 세트로 들어가야 해 전체 부품 값이 높아진다.



 반면 승용차로 분류되는 디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간단한 공해 저감장치(LNT) 하나만 달면 질소산화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또 판매대수가 많기 때문에 ‘규모의 경제’를 통해 가격 인상 요인을 분산시킬 수도 있다. SUV 쏘렌토의 지난해 국내외 판매량은 10만대, 버스 카운티의 판매량은 6600대 수준이다. 이 때문에 올해 9월부터 승용차에는 이미 유로6 기준이 적용됐지만 기아차 올 뉴 쏘렌토는 기존 모델 대비 추가 부담을 25만원 안팎으로 억제할 수 있었다.



 임홍승 전국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사무차장은 “차값 부담만 커지는 것이 아니라 요수소 보충 등 관리 비용도 늘어난다”며 “ 규제를 2년간 유예해야 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차량 가격 인상에 따른 운송업계의 추가 비용이 연간 565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김영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