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자역도 정한솔, 제주 전국체전 3관왕 등극

제주자치도에서 28일 개막한 제95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첫 날 3관왕이 나왔다.



제주도청 소속으로 28일 제주신중·고 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역도 일반부 62kg급에 출전한 정한솔(22)이 인상과 용상, 합계에서 모두 1위에 올라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한솔은 인상에서 2차시기에 120kg을 들어올려 1위에 오르며 첫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어 용상 3차시기에서 159kg을 들어 또 하나의 금메달을 추가했다. 정한솔은 인상과 용상 기록을 더하는 합계에서도 279kg으로 수위에 올라 3관왕이 됐다. 전국체전 역도에서는 각 체급별 인상·용상·합계를 별도의 종목으로 인정해 각각에 대해 금메달을 부여한다.



정한솔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보름 전쯤 훈련 중에 왼쪽 무릎을 다쳐 훈련에 지장을 받았다"면서 "고향에서 열린 대회인 데다 어머니를 비롯한 가족들이 관중석에서 응원해줘 편안한 마음으로 경기에 나선 것이 좋은 기록으로 이어진 것 가다"며 기뻐했다.



제주=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