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첫발 뗀 박근혜정부 동북아평화구상

동북아평화협력 포럼 참석차 한국을 찾은 각국 정부 대표들이 28일 외교부에서 만나 동북아 다자협력 의제 등을 논했다.



이경수 외교부 차관보가 주재한 회의에는 시드니 사일러 미 6자회담 특사, 싱하이밍(邢海明)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 그리고리 로그비노프 러시아 외무부 북핵담당 특사, 가나스키 겐지(金杉賢治) 주한 일본대사관 차석공사, 출룽 바야르뭉흐 몽골 외교경제협력부 아태국장이 참석했다. 정부는 북한도 초청했지만, 북측은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을 흡수통일 시도라고 비난하며 이에 불응했다.



이 차관보는 “우리 정부가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을 제시한 이후에 최초로 정부간 회의가 열렸고, 협력 대상국 7개국 가운데 북한을 제외한 6개국의 고위관리가 참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또 “어려운 문제를 풀기 위해 비전통적 연성 안보 분야부터 협력한다는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의 개념에 모두 공감했고, 이것이 새로운 프로세스가 아니라 기존의 협력체를 보완할 수 있는 측면이 크다고 의견을 모았다”며 “대표적으로 핵 안전, 기후변화, 재난구조 등 분야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참가국 중 중국·러시아 대표와 미국 대표는 일부 사안에 대해 다소간 의견 차이도 보였다. 이에 대해 이 차관보는 “차이에 상관하지 않고 각자의 입장을 자유롭게 개진했고, 다들 이렇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자리였다는 것을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의 유용성으로 봤다”고 전했다.



미국과 러시아에서는 6자회담 차석대표가 참석, 북한 비핵화를 위한 협의를 좀더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차관보는 “한국은 북한이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의 불가결한 구성원이라는 점을 다시 명확히 했고, 다른 국가들도 북한이 관련 프로세스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의견을 공통적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앞서 국립외교원에서 열린 포럼 개회식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역내 국가들간에 원자력 안전, 기후변화 대응 등 쉽게 공감할 수 있는 분야부터 협력의 습관을 축적하며, 신뢰를 쌓아나가야 한다. 이것이 바로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이라고 강조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환영연설에서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이 북핵 6자회담 등 기존 지역 협의체들과 상호보완적 관계를 맺을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동북아에 혼재하는 각국의 정책들 가운데 협력할 수 있는 요소들을 찾아나간다면 모든 참가국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