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창렬, '올드스쿨'에서 신해철 관련 사연 듣고 눈물…





가수 김창렬(41)이 故 신해철에 관한 사연을 읽다 또 한 번 눈물을 보였다.



28일 오후 4시 생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은 故신해철 추모 특집 방송 ‘민물장어의 꿈’으로 준비됐다. 김창렬은 오프닝 멘트를 시작함과 동시에 그에 대한 그리움에 울컥했다.



김창렬은 “방송 시작 전 울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다짐하고 시작했는데 너무 갑작스러워서 그런지 추억이 많아서 그런지 그 사람이 우리에게 준 음악, 추억이 너무 많았기 때문에 더 슬퍼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마음을 추스린 김창렬은 무한궤도, 넥스트, 솔로 앨범 등 신해철의 음악 역사를 되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청취자 사연을 읽던 중 ‘날아라 병아리’가 언급되자 또 한 번 울먹거리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 곡은 세상을 떠난 병아리 얄리에 관한 노래다.



한편 故신해철은 지난 27일 저녁 8시19분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사망했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5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31일 오전 9시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창렬’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