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김정은 발목 부상 '재발 가능성' 대두…장성택 잔재 청산 2단계 움직임도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발목 부상으로 수술을 받은 것과 관련해 재발 가능성이 제기됐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야당 간사 신경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8일 국정원 국감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은 지난 5월 왼쪽 발목 복사뼈에 낭종으로 근육이 손상됐다. '하스 터널 신드롬'으로 불리는 이 병으로 지난 9월부터 10월 사이에 해외 전문의 불러 시술 받은 점을 국정원에게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신경민 간사는 '재발 가능성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는 회복 중이다. 의사의 판단은 고도 비만과 무리한 공개활동 등으로 재발 가능성이 있고 후유증이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 권력층 동향과 관련해서는 "장성택의 잔재를 청산하기 위한 2단계가 진행 중"이라며 "최근 총살이 몇 건 있었다고 보고 받았다. 또 포 명중률이 저조하다는 이유로 군단장을 비롯한 간부 전원을 2계급 강등하는 등 청산 작업이 강화되고 있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여당 간사인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도 "최근 북한 고위급 간부 10여 명이 뇌물 수수, 여자 문제, 한국 드라마 시청 등으로 총살 당했다"며 "장성택 잔존 세력의 그림자까지 없애겠다는 압박에 일부에서는 김정은 충성 노래의 가사를 바꿔 부르는 등 비판 세력이 늘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