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첫 서리, 올가을 가장 추워…온 몸이 '으스스'

‘서울 첫 서리’ [사진 YTN 화면 캡처]




 

전국의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진 가운데 서울에서 첫 서리가 관측됐다.



기상청은 28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2.7도를 기록해 올가을 들어 가장 추웠다고 밝혔다.



강원도 대관령과 철원은 각각 영하 4도, 영하 2.4도까지 떨어졌다.



이 밖에 △파주 영하 2.6도 △동두천 영하 0.8도 △거창 -0.8도 △천안 0.1도 △서산 0.4도 △대전 2.5도 △청주 3.8도 등도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밤 사이 복사냉각에 의해 기온이 내려가면서 서울을 포함한 대부분 지역에서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아침 기온을 기록한 곳이 많았다"고 밝혔다.



특히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강원 산간 지역에서 첫 서리와 얼음이 관측되는 곳이 나타났다.



서울에서 첫 서리가 관측된 것은 평년(1981~2011년)보다는 이틀, 지난해 보다는 하루 늦은 것이다. 대전에서는 평년보다 나흘 늦지만 지난해 보다는 15일이나 빠른 첫 서리가 내린 것으로 밝혀졌다.



천안과 거창에서는 이날 7시 첫 얼음이 관측됐다. 그러나 낮 최고기온은 16~21도까지 올라 전날(27일)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았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29일)까지 밤에는 복사냉각에 의해 기온이 떨어지고 낮에는 일사에 의해 오르면서 낮과 밤의 온도 차가 크게 벌어지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조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울 첫 서리’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