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규직 600만명 시대…정규직과 비정규직 임금 차이 '깜짝'

‘비정규직 600만명 시대’ [사진 중앙포토]






비정규직 근로자 수가 처음으로 6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8일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올해 8월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는 607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13만1000명(2.2%)이 늘었다고 밝혔다. 비정규직 근로자가 600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02년 관련 조사 시작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남자는 282만6000명으로 전년 대비 6만8000명(2.4%) 증가했고 여자는 325만1000명으로 6만4000명(2.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관계자는 “취업자 수가 전체적으로 늘어나 비정규직 근로자 수도 증가”고 밝혔다. 통계청 관계자는 또 “정부의 시간선택제 일자리 정책도 시간제를 중심으로 비정규직 근로자 수 증가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말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비정규직 근로자와 정규직의 임금 격차는 더 커진 것으로 밝혀졌다.



올해 6월부터 8월까지 임금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은 223만1000원으로 1년전보다 2.3% 증가했다. 정규직의 임금 역시 260만4000원으로 2.3% 늘었다. 그러나 비정규직은 145만3000원으로 1.8%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정규직 600만명 시대’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