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안해경, 불법조업 중국어선 4척 검거

태안해경은 28일 배타경제수역(EEZ) 내에서 불법 조업한 혐의(영해 및 접속수역법 위반)로 중국어선 4척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이날 오전 6시쯤 충남 태안군 결렬비열도 북서방 19마일 해상에서 불법 조업 중이던 중국어선 300여 척을 발견, 경비함정 9척과 헬기 2대를 동원해 검거에 나섰다. 어선들은 해경의 정지명령을 무시한 채 좌우에 쇠창살을 꽂고 달아났다. 해경은 1시간 가량 추격전 끝에 A호(84t급) 등 중국어선 4척을 붙잡았다. 검거된 배들은 조타실로 들어가는 통로에 철문을 설치하고 2~3중으로 자물쇠로 잠근 상태였다.

이날 검거된 중국어선은 무허가 쌍타망(두 척이 조를 이뤄 그물로 바닥을 긁는 방식) 어선으로 84t급 2척(승선원 10명, 12명)과 150t급 2척(승선원 각 17명)이다. 검거 당시 배에는 37t 가량의 멸치가 실려 있었다. 선장 C모(43)씨는 현장조사에서 “EEZ내에서 조업한 어획물을 10t 가량”이라고 진술했다.

해경은 중국어선 각각 2척을 태안과 군산으로 압송해 조사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zino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