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자금 스캔들, 흔들리는 아베 내각

지난달 3일 출범한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의 새 내각이 정치 자금 스캔들 등으로 흔들리고 있다. 오부치 유코(小?優子) 전 경제산업상과 마쓰시마 미도리(松島みどり) 전 법무상이 지난 20일 정치자금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의혹으로 동반 사퇴한 데 이어 미야자와 요이치(宮澤洋一) 신임 경제산업상과 모치즈키 요시오(望月義夫) 환경상도 정치 자금 논란에 휩싸였다. 정치 자금 결산 보고서 조작 의혹을 받는 에토 아키노리(江渡聰德) 방위상, 탈세 기업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아리무라 하루코(有村治子) 여성활약담당상까지 포함하면 각료 6명이 이미 사퇴했거나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도미노 사임’ 공포가 번지면서 모치즈키 환경상은 심야에 해명 기자 회견을 여는 촌극까지 벌였다. 27일 자정 다급하게 기자들을 불러 회계 보고서 허위 기재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2008~11년 지역구 시즈오카에서 신년 친목회와 골프대회를 개최한 뒤 후원회 결산 보고서엔 742만엔(약 7235만원)의 지출만 기재하고 수입은 기재하지 않았다. 신년 친목회 참가자 1800명으로부터 1인당 2000엔, 골프대회 참가자 200~250명으로부터 1인당 5000엔의 참가비를 각각 받았지만 누락했다.



그는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법령 위반은 아니다” “환경부는 문제가 산적한 만큼 사퇴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2010년에 숨진 아내가 경리를 맡았기 때문에 자세한 것은 모른다”며 “영수증은 사무소에 남아있지 않다”고 말했다. 모든 책임을 사망한 부인에게 떠넘긴 뒤 20분만에 서둘러 회견을 끝냈다.



취임 직후 퇴폐업소 정치자금 지출 문제가 불거진 미야자와 경제산업상은 2007~8년 외국인이 50% 이상 주식을 보유한 기업으로부터 40만엔(약 390만원)의 정치 헌금을 받은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일본 정치자금법은 외국인·외국법인으로부터 기부를 받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일본 언론들은 28일 각료들의 스캔들이 잇따르자 여권 내부에서도 분위기 쇄신을 위해 연내 중의원을 해산하고 조기 총선을 실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