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맞벌이 신혼, 서울 전세 아파트 사려면 28.5년… 그것도 월평균 425만원이 기준



 
맞벌이 신혼부부가 서울에 전세 아파트를 마련하기 위해선 28년이 넘게 걸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국민은행, 통계청, 고용노동부 자료를 분석해 28일 발표한 결과 작년 연말 기준으로 신혼 가구가 서울의 중간 가격 전세 아파트를 구하려면 28.5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은 이보다 다소 짧은 21.1년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09년 기준 서울 17.2년, 수도권 12.6년보다 5년 만에 각각 11.3년·8.5년이나 늘어난 것이다. 이번 조사는 남성 33세, 여성 29세의 전문대 이상 학력의 맞벌이 신혼부부가 월평균 425만원의 소득을 올리는 것을 기준으로 삼았다.

결과에 대해 경실련은 “소득에서 연금·세금과 각종 소비로 인한 지출을 뺀 ‘흑자액’은 18% 감소했지만 아파트 전세금이 40%이상 상승했기 때문”이라며 “같은 기간 사회 초년생이라 할 수 있는 30세에서 34세의 남성 임금은 불과 16% 늘어나는 데 그쳤다”고 원인을 분석했다.

이어 경실련은 “소득 증가보다 전세금 상승속도가 훨씬 빨라 부모의 도움이나 대출 없이는 전세 아파트 마련이 불가능하다”며 “정부는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맞벌이 신혼 서울 전세 아파트’[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