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날아라 병아리 좋아하던 아들, 신해철 소식에 눈물 흘려"…사연 읽던 김창렬 '울컥'

‘날아라 병아리’ [사진 일간스포츠]




가수 김창렬이 故신해철이 부른 넥스트의 ‘날아라 병아리’를 소개하다가 감정이 복받쳤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은 신해철 추모 특집 방송으로 꾸며졌다. 김창렬은 예정 됐던 녹음 방송을 취소하고 생방송으로 변경해 과거 신해철의 곡들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신해철의 무한궤도 시절의 곡들부터 솔로곡들까지 곡 소개를 마친 김창렬은 넥스트 노래 소개에 앞서 ‘날아라 병아리’에 대한 청취자의 사연을 읽었다.



한 청취자는 “아들이 ‘날아라 병아리’를 정말 좋아한다. 신해철 님이 하늘나라 갔다고 말해줬더니 정말 마음 아프게 운다”는 사연을 보냈다. 이를 읽던 김창렬은 목이 메어 울컥하는 모습을 보여 청취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신해철은 지난 17일 장협착증 수술 후 지속적인 가슴과 복부 통증으로 입·퇴원을 반복하던 중 지난 22일 병실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심폐소생술 후 서울 아산병원 응급센터로 이동된 신해철은 당일 복부를 개복하고 장절제 및 유착 박리술 등을 받았으나 수술 후 엿새째 의식이 돌아오지 않았다. 신해철은 지난 27일 오후 8시19분 향년 4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한편 그의 장례는 서울 아산병원에서 5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오는 31일 오전 9시.



온라인 중앙일보

‘날아라 병아리’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