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故 신해철 '민물장어의 꿈' 음원 차트 1위…가사 살펴보니 '뭉클'

‘마왕 신해철 별세’‘민물장어의 꿈’ [사진 사진합동취재단]




故 신해철의 빈소에 조문 행렬이 이어지는 가운데 신해철이 생전에 자신의 장례식장에 울려 퍼질 곡이라고 언급했던 ‘민물 장어의 꿈’이 음원 차트 1위에 올라 안타까움을 더했다.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故 신해철의 빈소에는 동료 연예인들과 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신해철이 생전 자신의 장례식장에 쓰일 곡이자 자신의 묘비명으로 지목했던 ‘민물 장어의 꿈’은 음악 팬들의 애도 물결을 타고 온라인 음원차트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010년 신해철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팬이면 누구나 알지만 뜨지 않은 어려운 노래다. 이곡은 내가 죽으면 뜰 것이다. 내 장례식장에서 울려 퍼질 곡이고 노래 가사는 내 묘비명이 될 것이다”며 민물장어의 꿈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민물 장어의 꿈’은 28일 오후 2시 기준 온라인 음원 사이트 벅스, 올레뮤직, 소리바다, 싸이월드뮤직, 몽키3, 네이버 뮤직, 다음뮤직 등 7개 사이트에서 실시간 인기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신해철은 지난 27일 오후 8시 19분 향년 46세로 서울아산병원에서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별세했다.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31일 오전 8시다. 시신은 서울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된다.



다음은 ‘민물 장어의 꿈’ 가사 전문이다.



‘좁고 좁은 저 문으로 들어가는 길은

나를 깎고 잘라서 스스로 작아지는 것뿐

이젠 버릴 것조차 거의 남은 게 없는데

문득 거울을 보니 자존심 하나가 남았네

두고 온 고향 보고픈 얼굴 따뜻한 저녁과 웃음소리

고갤 흔들어 지워버리며 소리를 듣네

나를 부르는 쉬지 말고 가라 하는

저 강물이 모여드는 곳 성난 파도 아래 깊이

한 번만이라도 이를 수 있다면 나 언젠가

심장이 터질 때까지 흐느껴 울고 웃다가

긴 여행을 끝내리 미련 없이 익숙해 가는

거친 잠자리도 또 다른 안식을 빚어

그 마저 두려울 뿐인데 부끄러운 게으름

자잘한 욕심들아 얼마나 나일 먹어야

마음의 안식을 얻을까 하루 또 하루 무거워지는

고독의 무게를 참는 것은 그보다 힘든 그보다 슬픈

의미도 없이 잊혀지긴 싫은 두려움 때문이지만

저 강들이 모여 드는 곳 성난 파도 아래 깊이

한 번만이라도 이를 수 있다면 나 언젠가

심장이 터질 때까지 흐느껴 울고 웃으며

긴 여행을 끝내리 미련 없이 아무도 내게

말해 주지 않는 정말로 내가 누군지 알기 위해’



온라인 중앙일보

‘민물장어의 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