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지웅, 신해철 별세에 비통함 토로 “얻어맞은 것 같이 뺨이 얼얼하다”

‘마왕 신해철 별세’ ‘신해철 민물장어의 꿈’. [사진 허지웅 블로그]




영화 평론가 겸 방송인 허지웅(35)이 故 신해철을 애도했다.



허지웅은 27일 자신의 SNS에 “형은 곧잘 철 지난 농담을 길게 늘어놓고는 했다. 나는 그런 그를 무척 구박했다. 구박하는 재미가 있는 형이었다. 구박을 하면 소녀같이 부끄러워했다. 그게 보고 싶어 더 구박한 적도 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허지웅은 “어제 늦게 형에게 다녀왔다. 얼굴이 작아졌더라. 형 퇴원할 때는 살이 확실히 빠져있겠다고 나는 농을 했다. 그리고 귀에 대고 몇 마디를 했다. 못 들었던 것 같다. 들었으면 그 재미없는 아저씨가 이럴 리 없다. 반드시 일어나 써먹었을 거다”라고 말했다.



허지웅은 “나는 절대 울지 않을 거다. 나는 결코 울고 싶지 않다. 구박을 하고 싶다. 다시 한 번 형에게 구박을 하고 싶다. 그러나 이제는 더 이상 그럴 수가 없다. 구박을 하고 싶어도 그럴 수가 없다니 너무 폭력적이라 막 얻어맞은 것 같이 뺨이 얼얼하다”라고 전했다.



또한 허지웅은 “친애하는 친구이자 놀려먹는 게 세상 최고로 재미있었던 나의 형 신해철이 세상을 떠났다. 조금도 슬프지 않다. 나는 화가 난다. 보고 있나. 보고 있느냔 말이다. 형 진짜 싫어. 정말 싫다. 짜증 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해철은 지난 17일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장협착 수술을 받았다. 이후 22일 새벽 갑작스럽게 심장이 정지해 해당 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며 서울 아산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았다.



이후 그는 의식을 되찾지 못하다 27일 오후 8시 19분 끝내 숨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허지웅’ ‘마왕 신해철 별세’ [사진 허지웅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