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왕’ 신해철 별세에 허지웅·신대철·김창렬 ‘애도’… 유언장 보니 ‘뭉클’



 
가수 신해철이 향년 46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이에 그가 생전 신해철이 남긴 유언장이 화제가 되고 있다.

과거 신해철은 한 프로그램을 통해 아내와 아이들을 위해 유언장을 남겼다. 당시 신해철은 “만약 사랑하는 사람에게 못 다하고 떠나게 될 것을 두려워 하는 남자가 남기는 이야기 편지 또한 내 유언장”이라며 “집안 친척 중 급사한 분들이 몇 있는데 갑자기 돌아가신 분 같은 경우 가족들에게 마지막 작별인사를 못한다”며 유언장을 작성한 이유를 공개했다.

신해철은 비디오 유언장에서 “결혼 전 자살충동의 경향이 굉장히 센 편이여서 조절하는 훈련이나 치료를 받았는데 아이들이 생기고부터 너무 행복해서 저절로 치유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신해철은 “다음 생에 다시 태어나도 당신의 남편이 되고 싶고 당신의 아들, 엄마, 오빠, 강아지 그 무엇으로도 인연을 이어가고 싶다”며 아내 윤원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감동을 자아냈다.

한편 신해철은 27일 20시 19분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숨을 거뒀다.

앞서 신해철은 17일 서울 송파구 S병원에서 장협착증 수술을 받은 후 지속적으로 통증을 호소해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다. 이후 22일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에 의료진은 오후 8시부터 11시까지 심정지에 이른 원인을 찾기 위해 최근 신해철이 장 협착으로 수술받은 부위를 개복해 응급 수술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수술 후 의식을 찾지 못한 신해철은 끝내 세상과 작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왕 신해철 별세’‘허지웅’‘신대철’‘김창렬’[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