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故 신해철 빈소에 일반 조문객 행렬 줄 이어…'마지막 가는 길 외롭지 않도록'

‘마왕 신해철 별세’ [사진 사진합동취재단]


故 신해철 빈소가 팬들에게도 개방됐다.

28일 오후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23호 주변에는 일반인 조문객들의 조문이 계속되고 있다.

신해철 팬클럽은 28일 홈페이지에 "팬들도 해철님을 배웅할 수 있도록 허락받았다"고 전했다.

생전 팬들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던 신해철을 위해 유가족 측은 신해철의 팬들에게도 조문을 허락한 것. 이에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팬들도 함께 하게 됐다.

신해철은 지난 22일 오후 2시쯤 서울아산병원 응급실에 혼수상태로 옮겨졌다. 그는 응급수술을 포함한 치료를 받았으나 27일 오후 8시 19분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저산소 허혈성 뇌 손상으로 사망했다.

고인의 장례식은 5장으로 발인은 31일 오전 9시다. 장지는 서울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故 신해철 빈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