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멍때리기 대회 우승한 9살 소녀, 출전 이유…엄마에게 혼나다가 '깜짝'

‘멍 때리기 대회’ [사진 KBS 캡처]






멍때리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9살 소녀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7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는 ‘멍때리기’ 대회가 열렸다. 정오부터 3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대회의 심사기준은 심박측정기로 측정한 심박수다. 경기가 진행되는 3시간 동안 심박수가 가장 안정적으로 나오는 사람이 바로 우승자가 된다. 크게 움직이거나 딴 짓을 하면 실격이다.



서울시는 ‘서울마니아’ 공식 트위터에 27일 “50여 명이 참가한 ‘멍때리기 대회’ 우승은 9세 초등학생 김모양이 차지했다”며 우승자 김양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빨간 모자를 쓴 채 멍한 표정으로 허공을 바라보는 김양의 얼굴이 담겼다.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김양의 어머니는 인터뷰에서 “학원 선생님 말이 아이가 수업시간에 멍한 상태로 있다고 한다. 아이를 혼내다가 대회 소식을 듣고 나왔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네티즌들은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표정 너무 귀여워”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얼마나 심했으면 대회까지 나왔지. 빵 터졌네” “멍때리기 대회 우승, 성인이 되서도 기억에 남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멍 때리기 대회’ [사진 KBS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