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나라 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가계 부채 급증·저축 여력 감소로



 
우리나라의 저축률이 세계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순저축률(가계저축률)은 4.5%로 1년 전 3.4%보다 1.1%p 높아졌다. 일시적으로 높아지긴 했으나 가계저축률은 2001년 이후 5%를 넘은 경우가 2004년(8.4%), 2005년(6.5%) 단 두 차례뿐일 정도로 하향 추세다.

가계저축률은 서울올림픽이 열렸던 1988년 24.7%로 정점을 찍은 후 1990년대 평균 16.1%를 기록하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지난 2001년(4.8%)부터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치를 맴돌았다.

2011년 기준 한국의 가계저축률은 3.4%로 OECD 평균인 5.3%에 훨씬 못 미친다. 이는 9~13%에 달하는 독일, 프랑스, 스위스 등 유럽 주요 국가는 물론 저축률이 낮기로 유명한 미국(4.2%) 보다도 낮다.

저축률이 세계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원인으로는 가계 부채가 급증하고 소득 증가율도 정체되면서 저축할 수 있는 여력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계속되는 저금리 기조로 저축을 했을 때의 장점이 줄어든 데 원인이 있다.

이런 저축률 하락 추세가 지속되면 투자와 경제성장률에 악영향을 미치고 내수 활성화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 [사진 M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