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파트 필로티 주민공동시설로 활용 가능…필로티란 무엇?

[사진 KBS1 방송 캡처]


아파트 건축물의 필로티 공간을 주민공동시설로 활용한다는 소식에 아파트 필로티가 화제다.

아파트 필로티는 아파트 건축물 하단부의 빈 공간을 말한다. 원래는 집이 있어야 할 공간이지만, 최근에는 기둥을 세워 공터를 확보한 뒤 자동차를 세워두는 등 대부분 주차시설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았다.

국토교통부는 28일 아파트 입주자의 불편 해소와 규제 합리화 차원에서 개정한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에 따라 앞으로 아파트 필로티 공간은 입주민들을 위한 휴게시설이나 독서실 등으로 활용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전체 단지 입주자의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고 지방자치단체장이 통행ㆍ소음ㆍ안전 등에 지장이 없다고 인정하면 아파트 필로티 공간을 교육ㆍ휴게시설이나 도서ㆍ독서실, 회의실 같은 주민공동시설로 사용이 가능하다.

단 아파트 필로티를 주민공동시설로 활용할 시 공동시설의 면적은 전체 필로티 바닥 면적의 30%를 초과할 수 없으며 이렇게 활용되는 필로티 면적은 아파트의 용적률을 산정할 때 포함된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1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