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남녀평등 순위 177위로 최하위권…아프리카, 중동 국가와 비슷하다고?

‘한국 남녀평등 순위’[사진 WEF]


 

전세계에서 남녀평등 지수 순위에서 한국이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스위스 민간 싱크탱크 세계경제포럼(WEF)이 28일(현지시각) 발표한 2014년 ‘남녀격차 보고’에서 한국은 조사대상 142개국 중 117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111위에서 6계단 더 하락한 수치다. 2008년의 한국의 남녀평등 순위는 92위라는 점에서 25위 더 악화했다.



WEF 순위는 고용, 취학 기회, 건강, 정계진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별 간 격차를 수치화해 집계된다.



이번 한국 남녀평등 순위는 같은 아시아 국가중 필리핀(9위), 중국(87위)보다 한참 낮은 순위를 기록하면서 제도적 정비에도 남녀격차가 오히려 더욱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항목별로 지난 2006년과 순위를 비교하면 ‘건강과 생존’ 항목은 94위에서 74위로 유일하게 20계단 상승했다. 그러나 그 외 ‘경제참여도’(96위→114위), ‘교육 성취도’(82위→103위), ‘정치역량’(84위→93위)은 일제히 내려갔다.



한국은 1.00 만점 기준에 0.640점을 얻어 나이지리아, 부탄, 앙골라, 카타르, 오만 등 대부분 하위권을 기록한 아프리카, 중동 국가들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한편 ‘남녀격차 보고’에 따르면 남녀평등 지수 1위는 아이슬란드가 차지했다. 2위 핀란드, 3위 노르웨이, 4위 스웨덴, 5위 덴마크 등 북유럽 복지국가들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국 남녀평등 순위’[사진 WEF]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