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도 칸타빌레' 심은경, 주원 손 꼭 잡고 눈물 펑펑…무슨일이야?

‘내일도 칸타빌레 심은경’ [사진 그룹 에이트]
  ‘내일도 칸타빌레’ 심은경이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극본 박필주-신재원, 연출 한상우-이정미) 측은 28일 긍정 에너지를 마구 뿌려대던 엉뚱발랄 4차원 소녀 심은경이 눈물을 흘리고 있는 현장사진을 공개했다.



28일 공개된 사진에는 잔뜩 기가 죽은 듯한 얼굴로 옆에 앉은 주원의 손을 꼭 잡고 있는 심은경의 모습이 담겨 있다. 굳은 표정의 주원과 눈물을 흘리고 있는 심은경,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생겼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내일도 칸타빌레 심은경’ [사진 그룹 에이트]






앞서 27일 방송에서 설내일(심은경)은 S오케스트라의 지휘를 맡아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해낸 차유진(주원)을 보며 거리감을 느꼈다. 그리고 앞으로 체계적인 공부를 해 콩쿠르에도 참가를 하라는 안건성(남궁연) 교수의 말에 상처를 받았다. 이후 설내일은 차유진과 함께 있고 싶은 마음에 원하지도 않던 윤이송음악제에 참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내일도 칸타빌레’ 제작진은 “심은경의 섬세한 감성이 깃든 표정 연기와 탁월한 눈물 연기에 촬영 현장이 일순간 숙연해질 정도였다”며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내공이 뒷받침된 연기력에 현장 관계자들의 칭찬이 끊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KBS2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는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내일도 칸타빌레 심은경’.[사진 KB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