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한국인들 "저축할 돈이 없다"

51회 ‘저축의 날’을 맞아 관련 행사가 잇따르고 있지만 가계저축률은 지속적인 하향 추세를 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의 가계저축률은 OECD 평균을 크게 밑돌고 있어 우려가 제기된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가계순저축률은 4.5%로 1년 전의 3.4% 대비 1.1%p 높아졌다. 1년전에 비해 한시적으로 높아졌지만 최근 10여년 추이를 보면 2001년 이후 2004년의 8.4%와 2005년 6.5%를 기록한 단 두 차례만 5%를 넘었을 정도로 지속적인 하향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서울올림픽이 개최됐던 1988년 24.7%를 기록하며 최정점을 찍은 가계저축률은 1990년대 평균 16.1%를 기록하며 하락세로 돌아선 이후 2001년 4.8%를 나타내면서부터 OECD 평균치를 밑돌고 있다.



2011년 기준 우리나라의 가계저축률은 3.4%로 OECD 평균인 5.3%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이는 9~13%에 달하는 독일과 프랑스, 스위스 등 유럽 주요 국가는 물론 저축률이 낮기로 유명한 미국의 4.2%에도 못미치는 수준이다.



저축률이 하락한 이유로는 가계 부채가 급증하고 소득 증가율도 정체되면서 저축할 수 있는 여력이 감소한데다 계속되는 저금리 기조로 저축을 했을 때의 장점이 줄어들었다는 점이 꼽히고 있다. 지나치게 낮은 가계저축률은 경제성장을 막는 걸림돌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