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형탁, 김태균 자리 대신해 일일 DJ로 나서…"열심히 해보겠다"

‘심형탁’ [사진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심형탁(36)이 방송인 김태균(42)을 대신해 일일 DJ로 나섰다.



심형탁은 28일 오후 2시 생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일주일간 휴가를 낸 컬투 김태균을 대신해 자리를 채웠다. 김태균은 최근 모친상을 당했다.



방송인 정찬우(46)는 “김태균이 일주일 휴가라 배우 심형탁씨가 일일 DJ로 나왔다”고 그를 소개했다. 심형탁은 “오늘 열심히 해보겠다”며 청취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정찬우가 메이크업을 하고 왔다고 말하자 심형탁은 “지금 찍고 있는 드라마가 있어서 아침에 촬영을 하고 왔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태균’ [사진 SBS 파워 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