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축의 날'…가계 저축률 세계 최저 수준 '깜짝'

‘저축률 세계 최저’ [사진 일간스포츠]




‘저축의 날(10월 마지막 주 화요일)’을 맞이했지만 가계저축률은 세계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 순 저축률은 4.5%로 1년 전(3.4%)보다 1.1%P 높아졌다.



저축률이 낮아서 일시적으로 반등하긴 했지만 2001년 이후 5%를 넘긴 경우가 두 차례밖에 없다.



가계저축률은 1988년 24.7%로 최고에 이른 뒤 1990년대 평균 16.1%를 기록하며 하락세를 이어가 2001년(4.8%)부터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치(5.3%)를 밑돌았다.



이는 9~13%에 달하는 독일·프랑스·스위스 등 유럽 선진국은 물론 저축 안 하기로 유명한 미국(4.2%)과 비슷한 수준이다.



그러나 은행과 정부 모두 저축을 장려하는 것과는 거리가 있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대부분의 은행이 최근 예·적금에 붙는 우대금리를 대폭 축소한 가운데 정부는 올해 세법 개정에서 이자소득세를 15.4%에서 9.5%로 낮춰주는 세금우대종합저축의 세제 혜택을 없앤다.



온라인 중앙일보

‘저축률 세계 최저’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