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왕' 신해철 별세에 허지웅, "조금도 슬프지 않고 화가 나…정말 싫고 짜증나"

‘마왕 신해철 별세’ ‘신해철 민물장어의 꿈’. [사진 허진웅 블로그]




영화 평론가 겸 방송인 허지웅(35)이 故 신해철을 애도했다.



허지웅은 27일 밤 자신의 SNS에 “형은 곧잘 철 지난 농담을 길게 늘어놓고는 했다. 나는 그런 그를 무척 구박했다”며 “구박을 하면 소녀같이 부끄러워했다. 그게 보고 싶어 더 구박한 적도 있다”라는 말과 함께 긴 글을 남겼다.



이어 허지웅은 과거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러 준 신해철을 떠올리며 “형은 노래를 무르는 동안 몇 번이고 음이탈을 했다. 나는 그걸 가지고 두고두고 놀려먹었다. 부끄러웠다고 말했다”고 “사실이 아니었다. 나는 여태 단 한 번도 그렇게 아름다운 노래를 들어본 적이 없다. 그걸 끝내 말해주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허지웅은 절대 울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구박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나 허지웅은 “이제는 더 이상 그럴 수 없다. 친해하는 친구이자 놀려먹는 게 세상 최고로 재미있었던 나의 형 신해철이 세상을 떠났다”고 말했다. 이어 허지웅은 “조금도 슬프지 않다. 나는 화가 난다. 보고 있나. 형 진짜 싫어. 정말 싫다. 짜증나”라며 투정부리는 듯 글을 마무리해 아쉬움을 더 크게 느끼게 했다.



한편 신해철은 지난 17일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장협착 수술을 받았다. 이후 22일 새벽 갑작스럽게 심장이 정지해 해당 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며 서울 아산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았다.



이후 그는 의식을 되찾지 못하다 27일 오후 8시 19분 끝내 숨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허지웅’‘마왕 신해철 별세’. [사진 허지웅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