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재석도 찼다? 명품 부럽지 않은 '커피콩 시계' 무엇일까?

‘유재석 커피콩시계’.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유재석의 ‘커피콩 시계’가 화제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400회 특집 ‘비긴어게인’에서 유재석은 정형돈과 짝을 이뤄 근 10년간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무한도전’ 방송 후 가장 화제를 모은 것은 유재석의 시계였다. 일명 커피콩 시계라고 불리는 이 시계는 모멘트워치라는 브랜드의 제품이다. 커피콩 시계를 사면 총 금액의 30%를 몽골고아원과 인신매매착취 학대, 필리핀 태풍 피해지역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커피콩시계를 구매하는 방법은 주로 온라인사이트를 통해 가능하다. 가격은 약 40달러(약 4만원)로 국내에선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서도 구매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 오프라인 매장은 모두 매진이다.



유재석 외에도 레인보우 멤버 지숙, 박은영 KBS 아나운서, 배우 클라라 등이 이 시계를 착용한 후 직접 인증샷까지 남기는 등 좋은 일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재석 커피콩시계’.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