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는 초등학교 2학년생…참가 이유가 "빵 터지네"

‘멍 때리기 대회’ [사진 KBS 캡처]




제 1회 ‘멍때리기 대회’에서 초등학교 2학년 여학생이 우승을 차지해 화제다.



지난 2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제1회 ‘멍때리기 대회’가 개최됐다. 이 대회는 아무 생각 없이 멍하니 있어야 하는 대회였다.



이날 서울특별시가 운영하는 트위터 서울마니아는 ‘제1회 멍때리기 대회’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쉴 새 없이 돌아가는 현대인의 뇌를 쉬게 해주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멍때리기 대회 현장은 말 그래도 초점 없는 시선들로 가득하다”고 전했다.



주최측의 설명대로 이번 대회의 취지는 ‘경쟁사회’로 인한 스트레스에서 멀리 떨어지는 체험을 나누자는 것이다.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심사기준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상태를 가장 잘 유지하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참가자들은 심박측정기를 지녔다.



약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승은 9살배기 초등학생 김모 양에게 돌아갔다. 참가 신청을 한 김양의 어머니(42)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학원 선생님 말씀이 아이가 수업시간에 멍한 상태로 있다고 한다”며 “아이를 혼내다가 대회 소식을 듣고 나왔다”고 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김 양에게는 역설적으로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에게 갓을 씌운 모양의 트로피가 지급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멍 때리기 대회’ [사진 KBS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