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파손 위험' 스케이드보드, 아이큐스포츠·대일산업 제품 리콜

이동시 파손 위험이 있다는 판정을 받은 스케이드보드 2개 제품이 리콜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28일 스케이드보드·가구 156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안전성 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에 리콜 명령을 받은 제품은 아이큐스포츠의 알포아이 큐보드 IQ-400’과 대일산업의 ‘투킥 2W’이다. 국표원에 따르면 이들 제품은 어린이(체중 40㎏으로 실험)가 체중을 실어 이동할 때 보드와 바퀴 연결 부분의 파손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콜 명령을 받은 기업들은 유통 매장에서 해당 제품을 수거해야 한다. 또 소비자에게 판매된 제품은 다른 제품으로 교환을 해 줘야 한다. 스케이드보드 사용 과정에서 피해를 입은 소비자는 제품안전정보센터 홈페이지(www.safetykorea.kr)나 전화(1600-1384)로 신고할 수 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