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는? …"난 아무 생각이 없소이다"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서울시 트위터]




“멍 때리고 있네.”



아무 생각 없는 표정으로 넋을 놓고 있는 사람에게 하는 말이다. 자칫 우스꽝스러워 보일 수 있는 모습인 ‘멍 때리기’의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가 열려 화제다.



27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는 ‘멍때리기’ 대회가 열렸다. 참가자들은 정오부터 3시간 동안 가만히 앉아 누가 더 잘 ‘멍 때리는지’를 겨뤘다.



우승자 심사기준은 심박측정기로 측정한 심박수다. 경기가 진행되는 3시간 동안 심박수가 가장 안정적으로 나오는 사람이 바로 우승자가 된다. 크게 움직이거나 딴 짓을 하면 실격이다.



제1회 ‘멍때리기’ 대회의 우승 트로피는 초등학교 2학년 김모(9) 양에게 돌아갔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예술가 두 명은 “현대인들이 빠른 속도와 경쟁사회로 인한 스트레스에서 멀리 떨어지는 체험을 하는 것”이 대회의 취지라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난 3시간도 더 있을 수 있는데”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표정이 정말 재밌어”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아이디어 기발하네”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가 어린 9살 아이라니”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