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피의자 얼굴 3D형식으로 촬영해 수사에 활용

경찰이 앞으로 피의자 얼굴 사진을 3D 형식로 촬영키로 했다. ‘범죄수법공조자료관리규칙’에 따라 주요 범죄 피의자의 신체 특징이나 범죄 수법 등을 기록하는 ‘수법원지’에 들어가는 사진이다. 범죄 수사를 위해 폐쇄회로(CC)TV나 블랙박스가 포착한 용의자의 얼굴을 수법원지 사진과 대조할 때가 많은데 반듯한 얼굴 사진만으로는 대조에 어려움이 많았다는 지적에서다.



경찰청 관계자는 ‘수법원지’에 들어가는 얼굴 사진을 3D로 촬영해 데이터로 확보하는 시범 사업을 올해 안에 시작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우선 구속 피의자가 많은 수도권 소재 경찰서 10곳에 설치해 시범 운영한다. 이 관계자는 “3D 얼굴 사진을 활용하면 CCTV나 블랙박스 등에서 촬영된 용의자의 부분적인 얼굴 윤곽의 특징을 파악해 신원을 확인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정면에 1대, 좌ㆍ우측에 각 2대 등 총 5대의 카메라를 설치해 동시에 사진을 찍어 3D 사진으로 합성하는 기법을 개발했다. 3D 얼굴 사진 정보는 경찰이 범죄 관련 자료를 축적하는 형사사법정보시스템(KICS)과 연동돼 수사에 활용된다.



이상화 기자 sh998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