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세월호 유가족 4명과 김현 의원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

대리기사와 행인 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세월호 유가족과 새정치민주연합 김현 의원이 모두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8일 “세월호 가족대책위 김병권 전 위원장과 김형기 전 수석부위원장, 한상철 전 대외협력분과 부위원장, 이용기 전 장례지원분과 간사 등 유가족 4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상해 혐의와 대리기사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새정치민주연합 김현 의원에게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폭행 혐의와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 등 유가족 4명과 김 의원은 지난달 17일 오전 0시 40분쯤 영등포구 여의도 거리에서 대리기사 이모(53)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싸움을 말리려던 정모(35)씨 등 행인 2명도 이들에게 폭행을 당했다. 유가족들은 당시 여의도 한 식당에서 김 의원과 함께 술을 마시고 대리기사 이 씨를 부른 뒤 30여분간 대기시켰다. 이에 이씨가 “안 가실 거면 돌아가겠다. 다른 사람을 불러라”라고 말하자 말싸움이 붙었고, 폭행까지 이어졌다.



경찰은 김 의원에 대해서는 “이씨에게 건넸던 자신의 명함을 돌려받으려는 과정에서 소리를 지르는 등 폭행행위를 조장했고, 이용기씨가 대리기사의 허리춤을 잡고 폭행을 시작하는 데도 적극적으로 말리지 않아 사건의 공동정범으로 봤다”고 밝혔다. 이어 “폭행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후에는 김 의원이 적극적이지는 않아도 유가족을 말리는 장면이 나와 공동상해 혐의까지는 적용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대리기사 이씨와 행인 측, 보수단체로부터 폭행과 상해 혐의로 고발당해 피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 의원은 “폭행 장면을 본 적도 없고 가담하지도 않았다”면서 줄곧 혐의를 부인해왔다. 경찰은 폭행에 연루됐던 정씨 등 행인 2명에 대해서는 “폭행 혐의를 인정할 증거가 부족하다”면서 무혐의 처분했다.



김형기 전 수석부위원장은 정씨에게 턱을 맞고 기절했다며 쌍방폭행을 주장해왔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정씨가 김 전 수석부위원장을 향해 팔을 뻗는 장면이 확인되지만 김 전 부위원장을 폭행한 장면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전 수석부위원장의 무릎과 팔에 찰과상이 있는데 턱을 맞고 의식이 없는 상태로 쓰러졌다면 찰과상을 입을 수 없고, 목격자들도 김 전 부위원장이 발길질을 하다 넘어졌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세월호 유가족 4명과 함께 입건됐던 지용준 전 진상규명분과 간사는 수사 과정에서 폭행이 끝난 뒤 현장에 나타난 사실이 확인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경찰은 당초 이달 초쯤 수사결과를 내놓을 예정이었으나 소속 상임위를 옮긴 김 의원이 해외 국정감사를 위해 지난 13일 출국하자 발표 일정을 미뤄왔었다.



수사결과 발표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 이유에 대해 경찰은 “김 의원 등이 검찰에 고발되면서 검찰의 수사 지휘도 받아야 했고, 대법원 판례 등 여러 법리를 검토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해명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