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왕’ 신해철 별세, 육촌 서태지 추도문 "맘 좋고 따뜻한 형…"

‘민물장어의 꿈` `마왕 신해철 별세‘




가수 서태지가 육촌 형인 고 신해철을 추모했다.



서태지는 28일 오전 자신의 홈페이지 서태지닷컴에 추도문을 게재했다. 서태지는 “그는 음악인으로서 저에게 커다란 산과 같은 존재였습니다”라며 “순수한 영혼과 진실된 의지로 우리를 일깨워준 진짜 음악인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태지는 “아무 말하지 않아도 조용히 다가와 어깨를 다독여 주던 맘 좋고 따뜻한 형이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신해철이라는 커다란 이름을 우리의 젊은 날에 많은 추억과 아름다운 음악을 선물해준 그 멋진 이름을 기억해주실 겁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항상 최고의 음악 들려줘 고맙다는 그래서 형이 너무 멋지다는 말을 차마 다 못한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부디 좋은 곳에서 그리고 모두의 마음속에서 영원히 노래해주세요”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신해철은 지난 22일 오후 2시께 서울아산병원 응급실에 혼수상태로 내원해 응급수술을 포함한 치료를 받았으나, 27일 밤 8시 19분에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사망했다.



네티즌들은 “마왕 신해철 별세 추모글 뭉클하다” “신해철 별세에 슬퍼하는 서태지씨의 마음이 느껴지네요” “‘민물장어의 꿈’ 마왕 신해철 노래들 다시 들어봐도 명곡이다” “하늘로 간 마왕 신해철 노래들 영원히 기억되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민물장어의 꿈 마왕 신해철 별세'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