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인 관광객 상대 건강식품 허위과장 판매 일당 검거





서울 은평경찰서는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건강기능식품을 허위·과대 광고해 수백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업체 대표 등 14명을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2월부터 최근까지 서대문·마포구 일대에 홍보관을 차려놓고 여행사에서 소개한 중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건강기능식품을 간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과대 광고해 각 업체별로 90억~200억원 상당의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믹스커피에 건강기능식품 분말을 혼합하면 약 5분 후 커피와 프림이 분리되는 현상을 중국인 관광객에게 보여주고 간에 해로운 물질을 분해시키는 효능이 있는 것처럼 속여 총 688억원 상당의 건강기능식품 등을 판매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건강기능식품을 생산 공장으로부터 5만원에 매입해 90만원에 판매하는 등 최소 10배·최대 18배의 폭리를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영상=서울 은평경찰서]

김세희 기자 kim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