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골목 교차로 바닥에 ‘빨간불’ 들어오면 서행

서울시 골목교차로를 지날 때 바닥에 ‘빨간 불’이 보이면 주의해야 한다. 서울시는 보행자 중심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서울 시내 3곳에 ‘교차로 알리미’와 ‘보행자 자동인식 신호기’를 시범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시가 새롭게 선보이는 교차로 알리미는 보행자 경고등이다. 골목교차로 바닥에 LED등을 설치해 차나 사람이 접근하면 자동으로 불이 들어온다. 차량이 교차로에 천천히 진입하도록 유도하고 보행자는 자동차가 진입하는지 살필 수 있어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달 중순 서대문구 홍제동 인왕초등학교 앞 교차로와 영등포구 양평동 구산드림타워 앞 교차로에 알리미 설치를 끝냈다. 서대문구에 설치된 교차로 알리미의 기본색은 노란색이다. 그러다 자동차나 사람이 다가오면 주황색으로 바뀐다. 자동차가 시속 30㎞ 이상으로 달려오면 빨간색 불이 들어온다. 영등포구 교차로 알리미는 평소에는 꺼져 있다가 야간에 차량 전조등 불빛이 감지되면 빨간불이 들어온다.



보행자 자동인식 신호기는 보행자가 기다리는 경우 이를 인식해 보행신호를 켠다. 지금까진 보행자가 직접 버튼을 누르던 방식이었다.



서울시는 시범 운영을 통해 문제점을 확인한 뒤 교차로 알리미 설치를 시 전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해 서울에서 발생한 3만9439건의 교통사고 중 보행자 사고는 1만683건(27.1%)으로 조사됐다. 이 중 12m 이하 골목길에서 일어난 사고는 전체의 70.6%였다. 서울시 강진동 교통운영과장은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다양한 신기술을 도입해 보행자 생명을 우선 지키겠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