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업 선택 요소 1위 '직업안정'…10년 전 1순위는 '이 것'



직업 선택 요소 1위가 공개돼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27일 한국고용정보원은 “105개 직업군의 성인 재직 근로자 3148명을 상대로 직업가치관 검사를 해보니 ‘직업의 안정성’이 1위로 꼽혔다”며 직업 선택 요소 1위 조사결과를 밝혔다.



직업가치관 검사는 성취, 봉사, 직업안정 등 직업선택에서 중요하게 여기는 13가지 항목에 대한 개인의 중요도를 측정한 것이다. 검사 결과는 5점 척도로 나타난다.



조사 결과 우리나라 성인 근로자들은 직업선택에서 직업안정을 1위로 꼽았다. 이어 몸과 마음의 여유(2순위), 성취(3순위), 금전적 보상(4순위) 순이다.



지난 2004년에 한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이번에 1순위에 오른 ‘직업안정’은 10년 전에는 3순위였으며 ‘몸과 마음의 여유’는 10년 전에도 마찬가지로 2순위에 올랐다.



‘금전적 보상’은 10년 전에 7순위였지만 이번엔 4순위로 올라갔고, 10년 전에 1순위였던 ‘성취’는 3순위로 내려앉았다. 특히 ‘봉사’나 ‘애국’은 10년 전보다 보다 크게 낮아졌다.



고용정보원 관계자는 “계약직이 늘고 40∼50대 조기퇴직이 증가하는 등 고용환경이 변하면서 구직자들이 안정된 직업을 가지려는 욕구가 높아지고 있다”며 “과도한 경쟁보다 몸과 마음이 여유로운 근로 환경을 추구하는 경향이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방송화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