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퇴계 이황이 현대풍으로 서예를 한다면?















  태광그룹이 예술의전당과 손잡고 국보급 서예 명적(名跡)을 복원하고, 유명 글씨의 탁본과 필사첩, 이를 재해석한 서예 작품을 전시한다. 태광그룹 일주·선화재단은 30일부터 서울 신문로2가 흥국생명빌딩에 있는 일주·선화갤러리에서 ‘전통이 미래다: 한국서예명적 발간 기념전’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 서예의 독창성과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태광그룹은 3억원을 들여 올해 건립 1600년을 맞는 광개토대왕비를 시작으로 신라 진흥왕순수비, 백제 무령왕릉 지석, 조선 이용 몽유도원기, 석봉 한호, 추사 김정희 등 국보급 서예 유물의 서체를 3년간 매년 5권씩 총 15권의 서예 명적으로 발간하고 전시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회에는 광개토대왕비 탁본을 비롯, 퇴계 이황의 퇴도선생필법 필사첩(보물 548-1호), 김생의 낭공대사탑비와 전유암산가서, 이암의 문수사장경비와 봉하시 등 탁본첩(경상북도유형문화재 418호) 등의 작품이 전시된다. 이와 함께 김양동·박원규·권창륜 등 현대 서예가 15인이 이들 명적을 독자적 관점으로 재해석한 작품도 함께 전시된다. 전시 기간은 12월 31일까지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예술의전당 이동국 서예부장은 “그동안 다른 예술 장르에 비해 관심이 적었던 서예의 서체를 복원해 명적을 제작·발간하고, 현대 작가들과 함께 하는 전시로 마련했다”면서 “진정한 의미에서 동서를 아우르는 우리 예술의 21세기 초석을 놓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사진 태광그룹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