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9세 초등생, 대회 참가 이유 밝혀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사진 ‘멍때리기 대회’ 캡처]


 
‘제 1회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인 9세 김 모양의 어머니가 김양의 대회 참가 이유를 밝혔다.

27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김양의 어머니는 “학원 선생님 말씀이 아이가 수업시간에 멍한 상태로 있다고 한다. 아이를 혼내다가 대회 소식을 듣고 나왔다”고 참가 이유를 밝혔다.

우승자 초등학생 김양에게는 대회 취지와는 상반된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이 갓을 쓴 모양의 트로피가 수여돼 보는 이들을 폭소케했다.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세계 최초로 열린 ‘멍때리기 대회’의 ‘멍때리기’란 ‘아무 생각 없이 멍하니 있음’을 나타내는 은어이다. 대회의 취지는 ‘뇌를 쉬게하자’는 것.

멍때리기 대회에는 50여명이 참가했으며 선발 경쟁률은 약 3대 1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심사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멍을 잘 때린 참가자들에게 스티커를 붙여줬고 객관성을 보완하기 위해 몸의 이완 정도도 측정했다.

심사 기준은 ‘아무것도 하지 않은, 가장 정적인 존재’로 심박측정기에서 심박수가 가장 안정적으로 나오는 사람이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멍때리기 대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