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술취한 해경 간부 경찰폭행 입건

술에 취한 해경 고위 간부가 경찰에게 폭력을 행사해 체포됐다. 인천연수경찰서는 경찰에게 폭력을 휘두른 혐의(공무집행 방해)로 해경 A(45)총경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A총경은 지난 25일 오전 1시50분쯤 송도국제도시의 한 아파트 앞에서 B(34)경장의 허벅지를 발로 차고 뺨을 때린 혐의다. B경장은 이날 "아파트 앞 벤치에서 취객이 잠을 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A총경을 발견했다.



이후 "날이 추우니 집에 가서 주무시라"며 흔들어 깨우고 부축을 하던 과정에서 A총경이 욕설을 하면서 B경장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총경이 심하게 저항하면서 경찰관 4명이 현장에 출동하기도 했다. A총경은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서 아무 것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조사결과 세월호 사고 관련 부서에 근무하는 A총경은 전날 국회에서 국정감사를 받은 뒤 해경의 다른 고위 간부들과 뒤풀이를 겸해 술을 마셨다. 그러곤 술에 취해 집 앞 벤치에서 잠이 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단 만취한 A총경을 귀가시킨 뒤 다시 일정을 잡아 조사하기로 했다.



해경도 A총경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 해경 관계자는 "아직 조사 중"이라면서도 "경찰에서 사건 내용을 통보하면 검토해 A총경에 대한 처벌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