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일도 칸타빌레' 무한발랄 심은경이 눈물 뚝뚝, 싸늘한 주원의 표정…무슨 일?

‘내일도 칸타빌레 심은경’ [사진 그룹 에이트]
‘내일도 칸타빌레’ 초긍정걸 심은경이 애처로운 표정으로 눈물을 흘려 화제다.



KBS 2TV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극본 박필주 신재원, 연출 한상우 이정미, 제작 그룹에이트) 측은 28일 항상 긍정적이던 엉뚱 발랄 4차원 소녀 심은경이 눈물 흘리고 있는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심은경은 잔뜩 기가 죽은 채 옆에 앉은 주원의 손을 꼭 잡고 있다. 반면 주원의 표정은 싸늘하게 굳어 있어 둘 사이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내일도 칸타빌레 심은경’ [사진 그룹 에이트]




지난 방송에서 설내일(심은경 분)은 S오케스트라의 지휘를 맡아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해낸 차유진(주원 분)을 보며 거리감을 느끼게 됐다. 그리고 이제 더는 어린애처럼 살지 말고 체계적으로 배워 콩쿠르에도 참가를 하라는 안건성(남궁연 분) 교수의 말에 상처를 받았다.



그런 가운데 설내일은 차유진과 함께 있고 싶은 마음에 원하지도 않던 윤이송음악제에 참석했다. 그곳에서 참아왔던 눈물을 뚝뚝 흘리게 된 것이다.



지금껏 차유진에게 아무리 구박을 당해도 절대 웃음을 잃지 않고 “오라방!”을 외치던 초긍정 에너지걸인 설내일이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28일 방송되는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내일도 칸타빌레’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그룹에이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