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직업 선택 요소 1위, ‘안정성’…10년 전과 비교해봤더니

‘직업 선택 요소 1위’ [사진 YTN 화면 캡처]


근로자들이 자신의 직업을 선택하는데 있어 가장 먼저 고려하는 요소가 ‘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고용정보원이 27일 105개 직업군의 성인 재직근로자 3,148명을 대상으로 직업가치관 검사를 벌인 결과, 직업 선택 요소 1순위는 ‘직업의 안정’이 꼽혔다. 이어 ‘몸과 마음의 여유’(2위), ‘성취’(3위), ‘금전적 보상’(4위)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직업의 안정’은 10년 전인 2004년 조사에서는 3위였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1위에 올라 달라진 직업가치관을 보여줬다.

또 10년 전 조사에서는 7위를 기록했던 ‘금전적 보상’은 4위로 올라섰다. ‘봉사’나 ‘애국’은 10위권 안에 들지 못했다.

취업자들은 나이와 상관없이 대부분 ‘직업 안정’과 ‘몸과 마음의 여유’를 직업 선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고려했다.

직업 선택 요소 1위를 접한 네티즌들은 “직업 선택 요소 1위, 연봉보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안정이었군” “직업 선택 요소 1위, 일하는 환경이 중요하지” “직업 선택 요소 1위, 취업생들이 참고할 만 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직업 선택 요소 1위’ [사진 YTN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