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9살 초등학생…"몸의 이완도도 측정"

‘멍때리기 대회’. [사진 ‘멍때리기 대회’ 캡처]




27일 오후 서울 광장에서 열린 제1회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는 9살 초등학생에게 돌아갔다.



이날 대회에는 50여 명이 참가했으며 선발 경쟁률은 약 3대 1이었다.



‘아무 생각 없이 멍하니 있음’을 나타내는 은어인 ‘멍 때리다’에서 착안한 이 대회에서 참가자들은 낮 12시부터 3시간 동안 가만히 앉아 누가 더 ‘잘 멍 때리는지’를 겨뤘다.



멍때리기 대회의 심사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멍을 잘 때린’ 참가자들에게 스티커를 붙여주는 것이다. 객관성을 보완하기 위해 몸의 이완 정도도 측정했다.



심사 기준은 ‘아무것도 하지 않은, 가장 정적인 존재’로 심박측정기에서 심박수가 가장 안정적으로 나오는 사람이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크게 움직이거나 딴 짓을 하면 실격처리된다.



이날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는 초등학생 김모(9) 양에게 돌아갔으며,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에게는 역설적으로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 모양의 트로피가 수여됐다.



‘멍때리기 대회’는 프로젝트 듀오 전기호(electronic ship)가 주최하고 황원준 신경정신과가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멍때리기 대회 우승자’ ‘멍때리기 대회’. [사진 ‘멍때리기 대회’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